[보도자료]용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장애인 비하성 발언 공개사과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 열린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용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장애인 비하성 발언 공개사과

                                                          용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장애인 비하성 발언 공개사과

부적절한 발언 송구스럽고, 전체 장애인에 죄송

 

용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대표 황재욱, 이하 용인시의회) 등은 710일 오후 경기도 장애인권수호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와 면담하는 자리에서 용인시의회 제245회 임시회 의장 선출과 후반기 상임위 배정 과정에서 장애의원(장애인비례대표 등)을 대상으로 한 부적절한 장애인 비하 및 차별성 발언에 대해 사과 입장문을 전달했다.

이 날 김기준 용인시의회 의장과 황재욱 더불어민주당 용인시의회 대표, 장정순 문화복지위원장은 장애인 비하 및 차별성 언행을 각별히 주의하기 위한 의원대상 장애인식개선 교육을 정례화하고 향후 이와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장애가 자랑입니까”, “의회에 들어올 때 온갖 혜택을 다 받은 의원이 무슨 사회적 약자인가”, “장애가 심하지도 않으면서 특권을 누리지 않았냐?” 라는 말 등으로 용인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장애인 정치참여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치 특혜인양 발언하여 경기도 장애인의 공분을 사게 된 이번 사태는 비대위의 집회신고서 제출 3일 만에 용인시의회의 공개 사과로 일단락됐다.

 

정치인의 장애인 비하성 발언은 어제 오늘만의 일이 아니다. 부정적이고 비정상적인 상황을 장애에 빗대는 일은 다반사이고, 다툼의 상대를 격하시키기 위해 장애를 비하하는 언어로 공격하기 일쑤다. 이는 정치적 논쟁과 다툼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일반 시민들의 인식에 장애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각인케 한다. 정치인의 사회적 지위와 역할에 있어 이 같은 발언의 사회적 책임이 무거운 이유이다.

비대위는 용인시의회가 재발방지와 사과를 담은 입장문을 발표함에 따라 계획되어 있던 집회신고를 철회하고 경기도내 지자체 및 기초의회는 물론 장애인의 일상에서 벌어지는 크고 작은 장애인권 수호를 위한 상시 모니터링에 주력하기로 하고 관련 조직을 해산했다.     

0 Comments
제목